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폄훼’ 파문과 관련해 “(의원 제명으로) 이번에 국회 청소를 하고, 5·18 논란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12일 MBC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국회 윤리위에서의 징계 가능성을 묻자 “지금 의석 분포로 볼 때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때와 비슷하게 한국당 20여명 의원들의 협력이 필요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이날 오전 국회 의안과에 5·18민주화운동을 폄훼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공동 제출할 예정이다. 앞서 4당 원내지도부는 윤리위를 통해 가장 강력한 징계인 의원직 제명을 관철시키겠다는 뜻을 밝혔다.

다만 헌법상 의원직 제명은 국회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필요하기 때문에 현재 의석상 199명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하지만 실제 제명안이 통과될지는 불투명하다. 더불어민주당(128명)과 바른미래당(29명), 민주평화당(14명), 정의당(5명)을 모두 합해도 176명에 불과해 한국당 의원들의 동참이 필수적인데, 동료 의원 징계에 선뜻 나설지가 미지수다. 윤리위원장이 한국당 박명재 의원이어서 안건 상정과 심사 등에서도 어려움이 예상된다.

박 의원은 “극우단체에서도 조롱거리를 만들었다고 하고, 극우단체 행동을 해온 서정갑 전 대령도 ‘상승세였던 한국당에 찬물을 끼얹었다’고 했다”며 “보수도 진정한 국민적 존경을 받으려면 이런 문제에 대해 적극 협력할 때 국민을 설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두 아이 엄마 ‘미수다’ 출신 에바, 깜짝 근황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버스 앞좌석 女 머리카락 닿자 가위로 ‘싹둑’ 자른 남성
이성미 ‘미혼모’ 고백에 김학래 “이별 3달 뒤에야…”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결국 숨져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