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크라임씬 방송화면 촬영

배우 김병옥이 “1㎜도 변명하고 싶지 않다”며 음주운전을 사과했다.

김병옥은 12일 이데일리에 “술을 마신 뒤 대리기사를 불러 아파트 주차장까지 왔다. 여기서 주차하려 했다. 그게 불찰이었다”며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음주운전은 무조건 잘못된 것”이라며 “내 행동을 반성하고 있다. 물의를 일으켜 팬과 대중에게 죄송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김병옥은 오전 0시58분 경기도 부천의 한 아파트 단지 내 지상 주차장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운전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경찰은 ‘주차장에서 이상하게 운전을 하는 차량이 있다’는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김병옥의 음주운전을 적발했다. 김병옥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인 0.085%였다.

부천 원미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김병옥을 불구속 입건했다. 조만간 김병옥을 소환해 정확한 음주운전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이현지 객원기자

두 아이 엄마 ‘미수다’ 출신 에바, 깜짝 근황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버스 앞좌석 女 머리카락 닿자 가위로 ‘싹둑’ 자른 남성
보복운전 피해자 “최민수가 욕설에 멈춰달라 부탁도”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결국 숨져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