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천안시 서북구의 한 원룸에서 지난달 21일 말티즈 사체 11구가 발견됐다(왼쪽 사진). 현장에서 구조된 1마리는 천안시 유기동물보호소 연계로 치료를 받고 있다. 뉴시스

충남 천안의 한 원룸에서 아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말티즈 사체가 무더기로 발견됐다.

천안 서북경찰서는 “지난달 21일 오전 11시40분쯤 관내 한 원룸에서 개 사체 11구가 발견됐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은 이상한 냄새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33㎡(약 10평)의 원룸 내부에서 죽은 개들을 발견했다. 개는 모두 12마리였다. 이중 암컷 한 마리만 생존한 채로 발견돼 동물병원으로 옮겨졌다.

발견된 개는 말티즈 종이었다. 암·수컷 각각 6마리로, 생후 2~4년으로 추정된다. 11구의 사체에서 외형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학대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굶어 죽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병원으로 옮겨진 암컷 한 마리도 구조 당시 간신히 숨만 쉬고 있는 상태였다. 현재 치료를 받고 있지만 장기간 굶주림에 따른 장기손상으로 회복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세입자가 오랜 기간 집을 비웠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질병 등 개들의 사인을 찾기 위해 검역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부검 결과에 따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문정 인턴기자, 뉴시스

두 아이 엄마 ‘미수다’ 출신 에바, 깜짝 근황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버스 앞좌석 女 머리카락 닿자 가위로 ‘싹둑’ 자른 남성
이성미 ‘미혼모’ 고백에 김학래 “이별 3달 뒤에야…”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결국 숨져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