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가 2018년 연간 실적을 발표했다.

엔씨소프트가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 1조7151억원, 영업이익 6149억원, 당기순이익 4215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영업이익은 5% 상승했으나, 매출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 5%다.

4분기 실적은 매출 3997억 원, 영업이익 1126억 원, 당기순이익 676억 원이다. 전년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5%, 41% 하락했고, 당기순이익은 44% 줄었다.


연간 매출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한국 1조 2334억원, 북미/유럽 1283억원, 일본 352억원, 대만 367억원이다. 로열티 매출은 2816억 원이다. 제품별로는 모바일게임 9133억원, ‘리니지’ 1497억원, ‘리니지2’ 639억원, ‘아이온’ 634억원, ‘블레이드 & 소울 ’1,196억원, ‘길드워2’ 802억원을 기록했다.

눈여겨 볼 점은 모바일게임의 매출 비중이다. 전체 매출에서 모바일게임은 53%를 차지했다. 엔씨소프트는 차기작 역시 모바일게임 중심으로 라인업을 꾸린 상태다.

로열티 매출은 리니지M의 대만 성과로 전년 대비 39% 성장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모바일게임은 안정적인 매출을 이어가며 전체 실적의 53%를 차지했다. 아이온은 국내 과금 체계 전환(부분유료화을 도입)을 통해 전년 대비 35% 매출 상승을 달성했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리니지2M, 블소2, 아이온2 등 신작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온라인역할수행게임) 5종을 개발 중이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