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표준지 공시지가 전국 평균 상승률이 11년 만에 최고치를 보인 가운데 서울은 2007년 이후 12년 만에 최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전국에서 땅값이 제일 비싼 곳은 올해도 서울 중구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매장으로 1㎡당 1억8300만원이다. 12일 오후 이 화장품 매장 앞을 관광객들이 오가고 있다.





뉴시스

두 아이 엄마 ‘미수다’ 출신 에바, 깜짝 근황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버스 앞좌석 女 머리카락 닿자 가위로 ‘싹둑’ 자른 남성
이성미 ‘미혼모’ 고백에 김학래 “이별 3달 뒤에야…”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결국 숨져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