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청 전경. 구리시 제공

경기도 구리시는 지난해 계약심사를 통해 18억원의 예산을 절감했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공사 53건, 용역 34건, 물품 39건 등 총 126건을 심사해 사업비 375억원 중 18억원의 예산을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

계약심사 제도는 시가 발주하는 공사 1억원, 용역 5000만원, 물품 2000만원 이상의 사업에 대해 사전에 원가계산의 적정성과 예산 낭비 요인 여부 등을 심사해 지방재정의 적정성 확보와 효율적인 재정운영을 위해 마련됐다.

이에 시는 계약심사 제도의 내실 있는 운영을 위해 관계분야 외부 전문가(민간 전문 감사관)를 참여(자문)시켜 불필요하면서 낭비적인 요인을 제거하는 등 전문적인 의견 수렴 절차를 통해 예산절감 효과를 극대화했다.

이경화 구리시 감사담당관은 “계약심사 제도는 비단 예산 절감만을 목적으로 하지 않고 사업비의 적절성 강화 수단으로 활용해 만일에 발생할 수 있는 부실공사를 미연에 방지하는 계기로 삼고 있다”며 “앞으로도 직원 전문성 함양과 예산 집행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계약심사 제도를 더욱 유용하게 사용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구리=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