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세종시청에서 개최된 ‘세종시 독립유공자 후손 간담회’가 끝나고 독립유공자와 후손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세종시 제공

올해 세종시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행사에 독립유공자·후손의 의견이 반영될 전망이다.

세종시는 12일 시청 세종실에서 독립유공자와 후손을 초청해 ‘세종시 독립유공자 후손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세종시(구 연기군 남면) 출신 애국지사 임우철(99) 옹과 세종시 거주 독립유공자 후손 등 24명이 참석했다.

현재 서울에서 거주 중인 임우철 애국지사는 1941년 일본에서 수학할 당시 동급생들과 ‘내선일체’의 허구성을 비판하며 독립운동을 한 혐의로 징역 2년6월을 선고받았다.

임 지사는 “자랑이 아니라 해야 할 일을 한 것뿐이다. 마음속에 자긍심 하나만을 갖고 있다”며 “고향인 세종시의 뜻깊은 간담회에 초대돼 진심으로 기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간담회는 이어 3.1운동 재현행사를 비롯한 올해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행사를 소개하고 독립유공자와 후손들의 의견을 듣는 자리도 마련됐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애국지사와 후손에게 존경의 마음을 표하며 독립유공자에 대한 예우를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특히 독립유공자의 뜻을 담아 올해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행사에 만전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