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영동군은 지역의 미래 100년 먹거리 개발을 위해 야심 차게 추진하는 ‘레인보우 힐링관광지’(조감도) 조성사업의 전체 공정률이 50%를 기록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레인보우 힐링관광지는 지역의 특화자원인 과일과 와인, 일라이트 등과 관광 트렌드를 결합한 힐링 테마 관광지 조성 사업으로 2021년 조기 준공을 목표로 총 2675억원을 투입한다.

영동의 강점인 아름다운 자연과 힐링, 문화, 과일 등의 부존자원을 녹여 낸 영동군이 가장 공들이는 대규모 역점사업이다.

군은 관광지 총괄계획 수립 후 사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중앙부처와 충북도 공모사업으로 관련 사업비를 확보 후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관광지 핵심시설인 과일나라테마공원과 와인터널은 이미 2017년 4월과 2018년 10월 개장해 방문객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추억을 선물하고 있다. 과일나라테마공원은 문화·휴양공간으로, 와인터널은 사랑과 낭만의 공간으로 자리 잡아 호응 속에 운영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개장을 앞둔 복합문화예술회관은 내부 인테리어 작업 등 마무리 작업과 프로그램 운영 준비에 한창이다. 올해 말 준공예정인 웰니스단지는 55%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으며, 충북도 3단계 균형발전 사업비로 추진 중인 힐링센터는 4월 착공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투자선도지구사업 등으로 추진하는 266억 원 규모의 관광지 기반시설 조성사업은 이달 초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갔다. 이 사업으로 도로, 주차장 등의 기반시설과 사계절 전천후 문화광장을 조성하면 관광지 주요 시설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레인보우 힐링관광지가 생산유발 효과 3150억원, 부가가치 창출 1470억원, 고용 창출 3800명 등의 경제 효과를 낼 것으로 보고 있다.

군 관계자는 “레인보우 힐링관광지를 조성하면 지역의 특성을 살린 충북 남부권의 대표 관광지로 우뚝 설 것”이라며 “힐링관광지를 인구 고령화 시대 지역 경제성장과 지역문화발전의 견인차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영동=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