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 체중이어도 대사증후군이 있으면 과체중에 대사질환이 없는 사람보다 전립선암 발병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사성 질환을 갖고 있다면 자신의 체중이 정상이라 할지라도 자만하지 말고 건강관리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함을 보여준다.

대사증후군은 뇌심혈관질환 및 당뇨병 위험을 높이는 복부 체지방 증가, 혈압 상승, 혈당 상승, 혈중 지질 이상 등의 이상 상태들의 집합을 말한다.

고려대 구로병원 비뇨의학과 박홍석, 김종욱 교수팀이 2009~2012년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건강검진받은 남성 1177만여명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과체중 여부와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 대사질환 유무에 따라 4그룹으로 나눠 전립선암 발병율을 분석했다.

그 결과 정상체중이면서 대사질환을 갖고 있는 남성(B그룹)이 정상체중이면서 대사질환을 갖고 있지 않은 남성(A그룹)보다 전립선암 발병 위험이 14% 높았다. 대사질환을 갖고 있지 않은 과체중 남성(C그룹)보다도 전립선암 발병 위험이 4% 높았다.

과체중이면서 대사질환을 갖고 있을 경우(D그룹)의 전립선암 발병 위험율은 B그룹보다 25%나 높았다.

과체중과 대사성질환이 독립적으로 전립선암의 발병율을 높인다는 것은 널리 알려져 있는 사실이지만 두 가지 요인을 복합적으로 분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종욱 교수는 “체중이 정상인 경우라도 근육보다 내장지방이 많을 수 있고, 대사성 질환을 동반한 경우 오히려 건강한 과체중자보다 여러 질병에 걸릴 위험이 높음을 보여 준 결과”라며 “대사성질환을 갖고 있다면 자신이 정상 체중이라 할지라도 자만하지 말고 건강관리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대한의학회지(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에 2월호에 발표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