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뉴시스

5·18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공청회를 주최해 논란을 일으킨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광주를 찾아 5·18 유공자 명단 공개를 거듭 주장했다. ‘5·18 망언 논란’에 사과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답을 피했다.

김 의원은 12일 광주 북구 중흥동에 있는 한국당 광주·전남 시·도당사에서 지역당원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 의원은 “5·18에 대한 입장은 이미 수차례 밝혔다”면서 “5·18 유공자 명단은 공개해서 투명하게 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다”고 말했다.

12일 광주 북구 자유한국당 광주시·전남도당사에서 김진태 의원이 당원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5·18 관련 단체 회원들이 항의하며 던진 쓰레기들이 바닥에 놓여 있다. 뉴시스

이어 “(5·18민주화운동) 피해자의 아픔을 함께하고 있다”면서 “(유공자 명단 공개는) 제가 아는 5·18 피해자들도 원하는 일이며 이는 피해자를 위하는 일이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광주시민에게 사과할 의사가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공청회에 참가한 인사의 발언이다. 참가자들의 주관적 의사 표현에 대해서는 객관적 평가가 이뤄질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김 의원은 앞서 11일 낸 입장문에서도 동일한 주장을 했다.

김 의원은 5·18 관련 단체의 반발에 대해 “진의가 왜곡되고 있어 안타깝다”면서 “5·18 자체를 부정하지 않는다. 진상규명 특별법에 의거해 진상을 밝히면 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12일 광주 북구 자유한국당 광주시·전남도당사에서 김진태 의원이 당원 간담회를 연 가운데, 일부 시민단체 회원들이 한국당원들이 탄 것으로 추정되는 차량을 가로막으며 5.18 역사 왜곡에 항의하고 있다. 뉴시스

김 의원이 광주를 방문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이날 오전 당사 앞에는 5·18 구속부상자회 회원들과 광주시민사회단체 회원 40여명이 항의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김 의원이 탄 차량이 당사 앞에 도착하자 진입을 막고 피켓을 들며 거세게 항의했다. 당사 앞에 모인 한국당 지지자들과 단체 간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김 의원은 지난 8일 이종명, 김순례 의원과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주최했다. 이날 공청회에서는 5·18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발언이 쏟아져 나왔다.

12일 광주 북구 자유한국당 광주시·전남도당사에서 김진태 의원이 당원 간담회를 연 가운데, 일부 시민단체 회원들이 한국당원들이 탄 것으로 추정되는 차량을 가로막으며 5.18 역사 왜곡에 항의하고 있다. 뉴시스

김 의원은 공청회에서 영상 메시지를 통해 “5·18 문제만큼은 우파가 결코 물러서면 안 된다”며 “힘을 모아 투쟁해나가자”고 말했다. 김순례 의원은 “종북 좌파들이 5·18 유공자라는 괴물집단을 만들어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했다. 이종명 의원 역시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된 것”이라며 “5·18이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었다는 것을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문정 인턴기자

두 아이 엄마 ‘미수다’ 출신 에바, 깜짝 근황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버스 앞좌석 女 머리카락 닿자 가위로 ‘싹둑’ 자른 남성
보복운전 피해자 “최민수가 욕설에 멈춰달라 부탁도”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결국 숨져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