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짐바브웨 현지에 ‘찰옥수수’ 전파…천안시 공무원 화제

지난 8일 아프리카 짐바브웨 기아대책센터에서 한국 찰옥수수 식미평가회가 진행되고 있다. 천안시 제공

아프리카 짐바브웨로 파견된 충남 천안시 농업기술센터 직원이 현지 농민들에게 국내 찰옥수수를 소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2일 천안시에 따르면 짐바브웨 하라레에 파견된 시 농업기술센터 김영복(53) 팀장이 지난 8일 짐바브웨 기아대책센터에서 한국 찰옥수수 지역적응시험 결과 보고 및 식미평가회를 개최했다.

이날 평가회는 조재철 주짐바브웨 한국대사, 하라레 시(市) 스테와트 의원, 현지 교육생 등 52명이 참가했다.

지난해 3월부터 짐바브웨 하라레시에서 교환근무 중인 김 팀장은 같은 해 11월 짐바브웨 기아대책(ZFHI) 센터 내 부지 0.1㏊를 이용, 한국산 찰옥수수 재배 시범포장을 운영하기 시작했다. 찰옥수수를 현지 농업인들의 새로운 소득원으로 소개하기 위함이었다.

하라레 시를 비롯한 짐바브웨 농업인들은 주식인 ‘싸자(Sadza)’를 위해 90% 이상이 곡물용 옥수수를 재배하고 있어 찰옥수수가 다소 생소한 상황이었다. 실제 이번 평가회에 참여한 52명 중 찰옥수수를 먹어 본 경험이 있는 사람은 단 3명뿐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찰옥수수에 대한 현지인들의 평가는 긍정적이었다. 김 팀장이 소개한 찰옥수수는 평가항목당 5점 만점에 외형 4.0점, 찰진맛 4.2점, 단맛 4.4점, 전체기호도 4.2점 등 고르게 높은 점수를 기록했다.

특히 ‘찰옥수수가 짐바브웨에서 상업화가 가능하겠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81%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찰옥수수가 짐바브웨의 전통 옥수수보다 맛이 좋아 가격 경쟁력이 있을 것이라는 이유에서였다.

반면 수확량이 적어 소득을 우선시하는 짐바브웨에서는 어려울 것 같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스테와트 의원은 “천안시와 하라레 시 간의 교환프로그램의 소중한 열매”라며 감사를 표했다.

김영복 팀장은 “현지 교민이 운영하는 농장에서 재배한 찰옥수수를 다음달부터 대형마트에서 시범 판매할 계획”이라며 “귀국 후에도 짐바브웨에 찰옥수수가 정착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천안=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