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한양컨트리클럽, 클럽하우스 재건축 추진

세계적 건축가 설계, 골프역사박물관, 최경주·박세리 선수방 등 조성

서울·한양컨트리클럽 전경. 서울·한양컨트리클럽 제공

경기도 고양시 소재 대한민국 최고의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서울·한양컨트리클럽(이사장 홍순직)이 클럽하우스 재건축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대한민국 최고의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서울·한양CC는 우리나라 최초의 골프장, 최초의 정규 18홀, 최초의 상업 골프장으로서 한국 골프 역사의 산 증거다.

현재 클럽하우스는 55년 전에 건설돼 낡고 낙후된 시설로 안전문제까지 제기돼 재건축이 시급했다. 많은 외빈들이 초청되는 클럽인 만큼 ‘한국골프의 요람’이라는 위상에 걸맞게 시설을 현대화할 필요성이 대두됐다.

새로 들어서는 클럽하우스는 3000여평 규모로 세계적인 건축가가 설계에 참여, 지역사회의 자랑이 될 만한 기념비적 건축물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특히 클럽하우스 재건축에 발맞춰 우리나라 골프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골프역사박물관이 들어서고 최경주, 박세리 등 한국이 배출한 세계적인 골퍼들의 선수방이 생긴다.

또한 약 7㎞의 소나무숲길이 둘레길로 조성돼 지역주민과 소통하는 골프장으로서의 역할을 하고, 고양시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콘서트 등 각종 문화행사를 추진해 국내 명소로 자리매김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심 클럽하우스 재건축 추진위원장은 “우리나라 골프장의 산 역사인 서울·한양CC는 이번에 클럽하우스를 새로 만들고 골프박물관을 세움으로써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 명문골프클럽의 위상을 드높이게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향후 서울·한양CC의 가치는 현재보다 두배 이상 높아지고 고양시의 또 다른 관광명소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