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60대 버린 꽁초에 ‘불’…점심 먹던 유치원생들 대피 소동

뉴시스

어린이집 주차장에 쌓여 있는 폐지 더미 위에 담배꽁초를 버려 원생 140명을 대피하게 한 60대 여성이 검거됐다.

인천 부평경찰서가 실화 혐의로 61세 여성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연합뉴스가 12일 보도했다. A씨는 11일 낮 12시5분쯤 인천시 부평구 십정동 한 어린이집 주차장에서 담배를 피운 뒤 꽁초를 폐지 더미에 버려 불을 냈다. 이 불로 폐지가 타면서 스프링클러가 작동했고, 경보음이 울려 점심 식사 중이던 원생 140여명이 대피했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화재 발생 10여분 만에 불을 껐다.

경찰은 어린이집 주변 CCTV를 확인해 화재 발생 시점에 주차장에서 나가는 A씨를 확인한 뒤 집에 있던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경찰에 “추워서 지하주차장으로 들어가 담배를 피우고 꽁초를 버렸으나 불이 난 지는 몰랐다”고 진술했다.

이현지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