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리 인스타그램

방송인 서유리가 이전과 다른 ‘반전 미모’로 포털 사이트 검색어 순위에 오르는 화제를 모으고 있다.

서유리는 12일 인스타그램에 쓴 ‘라이브 방송 중 리액션에 깊은 자괴감 느낀 사람’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채널 A ‘나는 몸 신이다’ 팀에서 병원졸업 기념으로 꽃이랑 카드♡”라며 퇴원 소식을 전했다.

서유리 인스타그램

사진 속 서유리는 긴 금발 웨이브 머리로 청순하고 발랄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서유리가 ‘나는 몸신이다’ 팀으로부터 받은 꽃바구니에는 “우리 유리 아프지 말고 꽃길만 걷자♡”라고 쓰여 있어 훈훈함을 더했다.

서유리는2016년 “갑상선항진증-그레이브스병을 진단받고 본격적인 치료를 받고 있다”며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네티즌은 “아프지 말고 늘 건강했으면 좋겠다” “너무 달라지셔서 못 알아봤다” “항상 응원한다 힘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선우 인턴기자

‘따가닥 따가닥’ 흥 터져버린 ‘쓰앵님’ 의외의 춤실력
두 아이 엄마 ‘미수다’ 출신 에바, 깜짝 근황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버스 앞좌석 女 머리카락 닿자 가위로 ‘싹둑’ 자른 남성
보복운전 피해자 “최민수가 욕설에 멈춰달라 부탁도”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