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배로 간판 정비 후 모습. 서초구 제공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2018년 전국 지방자치단체 옥외광고물 업무 평가’에서 서울시 자치구 중 유일하게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수상한다고 13일 밝혔다.

서초구는 올해 수상으로 서울시 옥외광고 수준향상 평가에서 6년 연속 우수구로 선정됐다. 구는 정부로부터 간판개선사업 포상금 2000만원을 받게 된다.

이번 평가는 행정안전부가 지난해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불법 옥외광고물 정비실적, 광고물 안전관리, 옥외광고 업무 정책 등 총 3개분야, 11개 지표에 대해 종합적으로 진행됐다. 이번 수상은 구가 △발광다이오드(LED) 간판 교체로 특화거리 조성, △SNS 광고디자인 심의, △유해전단 근절, △불법광고물 정비반 운영 등 간판 디자인의 고품격화를 유도하는 것과 더불어 ‘불법광고물 없는 서초’를 만들기 위한 구의 지속적인 정책 추진의 결실이라는 평가다.
조은희 서초구청장

구는 지난해 방배로, 양재말죽거리 등 난립한 간판 241개를 LED간판으로 교체하는 등 지역 특색에 맞춘 깨끗한 디자인 거리를 조성했다. 특히 서초구 동광로1(방배동) 가구거리는 ‘2018 서울시 좋은간판 공모전’에서 간판개선지역 부문 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또 2015년 서울시 최초로 SNS를 통한 간판 디자인 심의를 도입, 신속한 심의결과를 제공해 간판 디자인의 품격을 높이도록 유도하는 등 주변 환경과 조화롭고 아름다운 간판이 허가되도록 노력했다.

이와 함께 구는 강남대로변 일대 무차별 살포되던 유해전단 근절을 위해 2015년부터 검거 전담반을 운영, 평일 및 토요일 심야시간 집중 단속을 펼치고 있다. 불법 대부업 등 불법행위에 사용되는 162건의 유해전화번호를 정지시켰고 강남대로 일대 성매매전단지 배포행위를 근절시켜 깨끗하고 쾌적한 강남대로를 만드는 데도 앞장서고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앞으로도 깨끗하고 쾌적한 도시 환경을 조성해 서초다운 품격 있는 도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