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 10년간 시각장애 대학생에 장학금 10억여원 전달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회(이사장 김선태 목사) 산하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관장 김미경)은 13일 오후 서울 관악구 남부순환로 복지관 강당에서 ‘2019년 상반기 효명장학금 수여식’을 열고 김수연(서울대 자유전공학부 3년)씨 등 시각장애인 대학(원)생 29명에게 총 720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사진).



장학금은 실로암의료선교복지연합회와 ㈜AMO그룹, 한샘DBEW연구재단, 실로암안과병원, 도림교회, 미국장로교(PCUSA) 등이 후원했다.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회 이사장 김선태 목사는 희망의 메시지에서 “간절하게 소망하면 꿈은 이뤄진다”며 “대한민국을 변화시키며 시각장애인을 대표하는 등불과 같은 효명장학생들이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장학금을 받은 강민수(공주대 특수교육과 2년)씨는 “1급 시각장애인인 부모님이 어렵게 가계를 꾸려 가시는데 부담을 덜어드려 기쁘다”며 “장학금은 특수교사의 꿈을 펼칠 수 있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시각장애 학생을 위한 효명장학금은 이날 장학금까지 총 322명의 학생에게 약 10억 5000만원이 전달됐다.

장학금을 받은 시각장애 학생들은 현재 헌법재판소 헌법연구관을 비롯 변호사와 교사, 공무원, 예술인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취재=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영상=장진현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