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버닝썬 고객 “직원이 ‘물뽕’ 女 나체 사진 보내줘…음식에 비유”

MBC 캡처

자신이 클럽 ‘버닝썬’의 VIP 고객이었다고 주장하는 남성 A씨가 “직원으로부터 물뽕에 취한 여성 고객의 나체 사진을 수차례 받았다”고 13일 MBC에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평소 알고 지내던 버닝썬 직원으로부터 메시지 한 통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른바 ‘물뽕(GHB·Gamma-Hydroxy Butrate)’으로 작업한 여성 손님이 있다며 클럽 방문을 권유하는 내용이었다고 한다. 물뽕을 먹인 여성 손님이 의식을 잃으면 A씨와 같은 VIP 고객에게 실시간으로 공유한 것이다. A씨는 “여성의 나체 사진까지 함께 받았다”고 말했다.

A씨에 따르면 직원은 여성을 ‘음식’에 비유했다. A씨는 “‘한번 XX보시죠’라고 음식처럼 얘기한다”면서 “직원들도 다 물뽕 주고 XX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 같은 나체 사진을 수차례 받은 것은 물론, 의식을 잃은 것으로 보이는 여성에게 몹쓸 짓을 하는 영상까지 받은 적 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A씨는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여성 사진을 10장 넘게 받았다고 했다. 그때마다 클럽 직원은 “VIP 고객이 여성을 마음대로 할 수 있도록 물뽕을 먹였다”는 식으로 말했다고 한다. A씨는 “(직원이) ‘오늘 얘네들로 작업 될 것 같은 데 오시죠’라고 메시지를 보낸다. 작업은 물뽕 작업을 한다는 의미”라며 “(사진으로 받은 게) 10명 이상 된다”고 했다.

A씨는 클럽 직원에게 들은 또 다른 사건도 전했다. 하루 3000만원 이상을 쓰고 가는 중국인 고객을 위해 클럽 내 어린 여성 손님만 골라 물뽕을 썼다는 얘기였다. A씨는 “중국 고객을 위해 20세 여성들을 물뽕 작업했다고 하더라”면서 “(여성들) 나이가 어리니까 고맙다고 팁을 많이 줬다더라”고 말했다.

MBC는 이 같은 증언을 다른 VIP 고객에게서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또, 관련 사진과 영상은 사법 당국에 보내 정식으로 수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버닝썬 이문호 대표와 영업사장 한모씨를 소환해 클럽 내 성폭행, 경찰관과의 유착 의혹 등에 대해 오후 1시30분부터 오후 9시30분까지 약 8시간 동안 조사했다. 클럽 내 마약류 투약·유통 의혹에 대해서는 추가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버닝썬 논란은 지난해 11월 클럽에서 발생한 손님 김모씨와 이사 장모씨 간의 폭행 사건 때문에 불거졌다. 김씨는 폭행 피해자인 자신을 경찰이 외려 가해자로 몰았다고 주장했다. 김씨의 폭로로 버닝썬이 구설에 오른 뒤 클럽 내에서 물뽕 투약이 이뤄진다는 의혹까지 터져나왔다.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자 서울경찰청은 지난달 30일 광역수사대를 전담 수사팀으로 지정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두 아이 엄마 ‘미수다’ 출신 에바, 깜짝 근황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버스 앞좌석 女 머리카락 닿자 가위로 ‘싹둑’ 자른 남성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숨져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