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씰리침대서도 라돈 검출… 리콜대상인지 확인하는 방법




미국 유명 매트리스 브랜드인 씰리침대에서도 발암 물질인 라돈이 검출됐다. 대진침대에 이은 ‘라돈 침대’ 공포가 소비자들에게 퍼지고 있다. 씰리침대 측은 일정 기간 국내 업체 위탁 생산을 맡겼을 당시 그런 문제가 발생한 것이라면서 9가지 종류의 500여개 제품에 대한 리콜을 시작했다.



씰리침대는 14일 홈페이지에 ‘씰리침대 매트리스 일부 특정제품 관련 리콜 안내문’을 띄웠다. 씰리침대는 “OEM업체에서 과거 납품받은 메모리폼에서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된 것을 확인했다”면서 “해당 메모리폼이 사용된 제품은 2014년 1월부터 2016년 11월 국내 제조사를 통해 OEM 방식으로 생산돼 현재 판매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씰리침대는 문제가 된 9개 모델의 497개 제품에 대한 자발적 리콜 실시하겠다고 했다. 소비자는 교환이나 환불을 받을 수 있으며, 소비자들은 4월 30일까지 전화나 카카오톡 채팅 등으로 신청하면 된다. 마제스티 디럭스, 모렌도, 바이올렛, 벨로체, 시그너스, 알레그로, 칸나, 페가수스가 적힌 제품명을 매트리스 윗면에서 확인한 뒤 제조일을 확인하면 되는데, 라벨이 지워지거나 잘 안 보일 경우 고객센터(1588-7703)로 연락하면 된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씰리코리아컴퍼니가 2014년 1월부터 2016년 11월까지 생산·판매한 제품 중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이 정한 가공제품 안전기준(연간 1mSv)을 초과한 침대 6종이 발견됐다고 13일 밝혔다. 라돈은 국제암연구센터(IARC) 지정 1군 발암물질로, 호흡기를 통해 폐암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라돈이 검출된 씰리침대를 표면 2㎝ 높이에서 매일 10시간씩 사용했을 때 연간 피폭선량은 최고 4.436mSv인 것으로 확인됐다. 문제가 된 침대에는 모두 라돈 방출의 원인물질인 ‘모나자이트’가 함유돼 있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지난해 5월 대진침대를 제외한 49개 침대 매트리스 제조업체를 조사했을 때 씰리침대를 포함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두 아이 엄마 ‘미수다’ 출신 에바, 깜짝 근황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버스 앞좌석 女 머리카락 닿자 가위로 ‘싹둑’ 자른 남성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숨져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