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또 골을 넣자, 국내외 커뮤니티에는 양봉업자를 빗댄 패러디 사진이 급속도로 퍼졌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꿀벌 군단’을 잡는 ‘양봉업자’임을 다시금 증명했다.

손흥민은 14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르트문트(독일)와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경기에서 후반 2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토트넘 도르트문트 경기에서 터진 손흥민 골. 게티이미지코리아


0대 0이던 후반 2분 얀 베르통언이 골문 앞으로 길게 찔러준 크로스를 날아오르듯 점프해 오른발로 쳐냈고, 공을 그대로 도르트문트의 골문을 갈랐다. 골을 성공시킨 손흥민은 서지 오리에와 박자를 맞춰 손뼉을 치는 세리머니를 하며 크게 웃었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손흥민(오른쪽)이 14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르트문트(독일)와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0-0으로 팽팽한 후반 2분 균형을 깨는 선제골을 기록했다. 골을 터뜨린 후, 환호하고 있다. AP=뉴시스




이 골로 손흥민은 ‘양봉업자’라는 별명을 굳건하게 지켰다. 노란 바탕에 검은색 줄무늬 유니폼을 입은 도르트문트를 흔히 ‘꿀벌군단’이라 부른다. 손흥민이 분데스리가 시절부터 도르트문트와의 경기에서 맹활약을 펼쳤고, 팬들은 손흥민에게 양봉업자라는 별명을 붙여줬다. 이날 골을 포함해 손흥민은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뛴 11경기에서 9골을 터트렸다.

토트넘 도르트문트 경기에서 골 넣고 세리머니하는 손흥민. 게티이미지코리아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골을 뽑아낸 손흥민에게 국내외 팬들은 양봉업자 패러디 사진을 공유하며 즐거워했다.




이날 손흥민의 골은 프리미어리그 4경기 연속 득점 기록으로, 시즌 16호 골이다. 손흥민의 선제골을 포함해 3골을 몰아넣은 토트넘은 도르트문트에 한점도 허용하지 않고 경기를 마쳤다.

토트넘은 다음 달 6일 도르트문트와 원정으로 16강 2차전을 펼친다.

토트넘 도르트문트 경기에서 골 넣고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에게 달려 간 손흥민. 게티이미지코리아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두 아이 엄마 ‘미수다’ 출신 에바, 깜짝 근황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버스 앞좌석 女 머리카락 닿자 가위로 ‘싹둑’ 자른 남성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숨져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