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외신 “토트넘 에이스 손흥민, 도르트문트를 지배하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14일(한국시간) 열린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도르트문트와의 16강 1차전에서 선제골을 넣은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AP뉴시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27)이 ‘양봉업자’로서 자질을 증명했다. 손흥민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전에서 분데스리가의 강호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득점을 터뜨리며 8강 진출의 발판을 마련했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도르트문트와의 16강 1차전에서 선제골을 넣으며 팀의 3대 0 승리에 기여했다.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첫 골이자 최근 4경기 연속 득점이다.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이날 89분간 뛰며 도르트문트를 괴롭혔다.

0-0으로 팽팽한 후반 2분, 손흥민의 날카로운 발끝이 빛났다. 손흥민은 얀 베르통언이 올린 높은 크로스를 오른발 발리슛으로 그대로 차 넣어 득점을 올렸다. 토트넘은 이후 베르통언의 추가 골과 페르난도 요렌테의 쐐기 골까지 터지며 1차전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손흥민의 득점 행진에 현지 언론들의 반응은 뜨겁다. 영국 익스프레스는 “토트넘의 에이스 손흥민이 도르트문트를 지배하는 퍼포먼스를 보였다”며 “챔피언스리그 승리를 이끄는 득점의 포문을 열었다”라고 극찬했다.

팀 동료 해리 케인과 델레 알리의 빈자리를 완벽히 메꾸고 있다는 평가도 나왔다. 손흥민과 함께 토트넘 공격진을 구성하는 케인과 알리는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상황이다. 영국 미러는 “이번에도 손흥민은 ‘게임 체인저(Game changer)’였다. 그는 케인과 알리가 부재한 사이, 스스로를 대체 불가능한 존재로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

방극렬 기자 extreme@kmib.co.kr

두 아이 엄마 ‘미수다’ 출신 에바, 깜짝 근황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버스 앞좌석 女 머리카락 닿자 가위로 ‘싹둑’ 자른 남성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숨져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