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택배 크로스 빛난 ‘베르통운’… 결승골 손흥민, 최고 평점 놓친 이유

토트넘 3 : 0 도르트문트…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잉글랜드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이 14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으로 독일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를 불러 가진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경기에서 득점 없이 맞선 후반 2분 오른발 슛으로 선제골을 넣고 있다. AP뉴시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독일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결승골을 터뜨렸지만, 최고 평점은 동료의 몫으로 돌아갔다.

손흥민은 14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으로 도르트문트를 불러 가진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경기에서 득점 없이 맞선 후반 2분 선제골을 기록했다. 이 득점은 토트넘 홋스퍼의 3대 0 완승으로 끝난 이 경기의 결승골이 됐다.

영국 스포츠채널 스카이스포츠는 손흥민에게 평점 8점을 부여했다. 영국 스포츠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의 평점은 7.3점이었다. 모두 손흥민에게 최고 점수를 매기지 않았다. 가장 좋은 평가를 받은 선수는 토트넘 수비수 얀 베르통언(벨기에)이었다.

베르통언은 손흥민의 결승골을 어시스트했다. 후반 2분 도르트문트 수비진의 실책을 파고들어 진영 왼쪽 깊숙한 곳까지 침투한 뒤 골문 앞으로 크로스를 올렸다. 손흥민은 자신의 앞으로 정확하게 날아든 이 공을 오른발로 밀어 넣었다. 손흥민의 득점은 베르통언의 어시스트가 있어 가능했다.

잉글랜드 토트넘 홋스퍼 수비수 얀 베르통언이 14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으로 독일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를 불러 가진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경기에서 1-0으로 앞선 후반 38분 추가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AP뉴시스

베르통언은 풀백에서 오버래핑을 펼쳐 공수에 모두 가담한다. 빠르고 정교한 베르통언의 크로스는 우리나라 축구팬들 사이에서 ‘택배 크로스’로 묘사된다. 그래서 붙은 별명이 ‘베르통운(通運)’이다. 노란색과 검은색을 팀컬러로 삼아 꿀벌을 연상케 하는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유독 강한 손흥민을 ‘양봉업자’라고 부르는 것과 같은 맥락에 있다.

베르통언은 후반 38분 추가골을 넣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베르통언은 1골 1어시스트를 작성하고 ‘맨 오브 더 매치’(MOM)로 선정됐다. 베르통언에게 스카이스포츠는 9점, 후스코어드닷컴은 9.2점을 부여했다.

손흥민은 경기를 마친 뒤 “(베르통언의 크로스) 타이밍이 매우 좋았다. 믿을 수 없을 만큼 비현실적이었다. 공이 날아와 내 발에 닿았다. 내가 많이 움직일 필요가 없었다”며 “골을 넣고 베르통언에게 달려가지 못해 미안하다”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두 아이 엄마 ‘미수다’ 출신 에바, 깜짝 근황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버스 앞좌석 女 머리카락 닿자 가위로 ‘싹둑’ 자른 남성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숨져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