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경북 인권단체 “대구교도소, HIV 감염 재소자 인권유린 사죄하라”


인권운동연대 등 대구·경북지역 인권단체 회원 20여명은 14일 오전 대구교도소 앞에서 대구교도소의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감염 재소자 인권유린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사진)을 열었다.

이들은 “HIV감염 수용인을 관리함에 있어 감염사실과 개인정보 등 철저히 개인프라이버시와 인권보장을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대구교도소 교도관은 물론이고 사동 도우미들(동료 수용자)에게 HIV감염 사실이 무차별적으로 유포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인권침해를 개선해달라는 HIV감염 수용인의 목소리에 대구교도소 측은 기본적인 사실관계에 대한 조사도 없었고 이감 등의 진정과 청원도 묵살했다”고 호소했다.

이에 “감염 사실이 노출된 피해자들이 심리적 고통을 겪고 있다”며 “인권침해와 차별행위를 당장 중단하고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