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항시 도시관리계획 재정비 밑그림 나왔다

2025 도시관리계획 재정비안 공람·공고 실시…14일간 주민의견 수렴


경북 포항시는 2025년을 목표로 하는 ‘포항시 도시관리계획 재정비(안)’에 대해 15일부터 14일간 주민공람 공고를 실시한다.

이번 도시관리계획 재정비는 도시기본계획에 따라 용도지역·지구의 지정 및 변경에 관한 계획, 기반시설의 설치·정비 또는 개량에 관한 계획,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 사항 등을 종합하는 법정계획이다.

계획인구는 68만명으로 자연증가인구 54만명, 사회활동인구 14만명으로 계획했다.

외곽 개발을 억제하고 구도심 활성화를 위한 재개발·재건축 사업은 관리계획 변경을 통해 건폐율, 용적률, 폐도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하기로 했다.

이동·이인2·중명·여남 4곳의 도시개발 사업을 활성화하고 대송 제내리와 동해 상정리 등 4곳에 대한 공업지역 확대 지정을 통한 공장 밀집 지역 합리화도 포함하고 있다.

청하·흥해·송라·구룡포·동해·장기·호미곶 등 21곳의 자연환경보전지역을 개발할 수 있도록 일부 해제하고, 양덕-지곡간 내부 순환 축을 완성해 시가지 내 교통체증을 대폭 개선한다.

TP2단지를 지구단위계획구역으로 지정하고 18곳의 자연취락지구 지정과 함께 건폐율을 20%에서 60%로 상향하기로 했다.

이번 포항시 도시관리계획 재정비(안)은 포항시청 도시계획과와 남·북구청 건축허가과에 비치된 관계도서로 확인할 수 있다.

의견이 있으면 공람 기간 내 신청하면 된다.

시는 시민들의 의견과 관련 기관 협의, 의회 의견청취 및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친 뒤 오는 7월 결정·고시할 계획이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