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기 신도시 남양주 왕숙지구 표준공시지가 19.4% 상승

교산(10.3%), 계양(5.1%), 과천(10.3%) 등 3기 신도시 4개지구 중 가장 높아

남양주시 제공

경기도 남양주 왕숙지구의 표준공시지가가 대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3일 전국 50만 필지에 대해 2019년 표준지공시지가를 공시했다. 남양주 왕숙지구는 표준지공시지가 상승률이 평균 19.4%로 3기 신도시 교산(10.3%), 계양(5.1%), 과천(10.3%) 등 4개 지구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그간 왕숙신도시 편입 주민들은 현실적 토지보상을 위해 표준지가 인상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번 국토부 발표를 통해 주민 보상대책에 청신호가 켜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3기 신도시 왕숙지구는 진건·진접읍과 양정동 일대 1134만㎡ 규모로 조성된다.

GTX-B노선을 비롯해 수석대교 신설, 별내선 연장, S-BRT 등 광역교통망을 최우선적으로 구축해 그동안 신도시 조성의 문제점을 사전 예방하는 ‘선교통 대책 후입주’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남양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사망
‘루푸스 고백’ 故 최진실 딸, 남친 공개 "사랑해줘"
‘버닝썬 마약’ 핵심 열쇠 ‘애나’와 승리 인증샷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