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올해도 어김없이 발렌타인데이(밸런타인데이)에는 연인들이 달콤한 초콜릿과 향기로운 꽃다발을 주고 받으며 사랑을 약속한다.

하지만 5쌍의 부부는 좀 더 특별한 방식으로 ‘사랑의 증표’를 선물했다. 이들은 그들의 배우자에게 장기를 선물하며 새로운 삶을 살 수 있도록 도왔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13일(현지시간) 발렌타인데이를 맞아 5쌍 부부의 아름다운 사연을 보도했다.


로나 씨와 제임스 씨 부부. 데일리메일

“어떤 말을 해도 제임스에게 고마움을 표현하기 모자라요”

영국 요크시에 사는 로나(36)씨는 학생시절 지금의 남편 제임스(39)씨를 만났다.

로나씨는 자가면역질환을 앓고 있어 간 이식이 필요한 상황이었지만, 장기이식을 받기 위한 대기자가 많아 언제 이식을 받을 수 있을 지 모르는 상황이었다.

제임스 씨는 아내를 위해 장기기증자가 되기로 결심했고, 이식수술도 성공적이었다. 자신을 영웅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그는 “아내가 쾌유해 다시 돌아오기를 바랐을 뿐”이라고 전했다.

미셸 씨와 가프 씨 부부. 데일리메일

게이츠헤드시에 사는 미셸(53)씨와 가프(57)씨는 결혼 16년 차 부부다.

2013년 미셸씨는 남편에게 신장을 선물했다. 남편 가프씨에게는 선천적으로 신장질환이 있어 신장이식을 받기 전까지 인공투석기가 필요했다.

가프씨는 “이식을 받기 전까지는 삶에 아무런 의욕이 없었다”며 “미셸은 제 삶을 돌려줬다”고 아내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했다.


브렌다 씨와 키이스 씨 부부. 데일리메일

레스터셔시 출신 브렌다(62)씨는 14살에 남편 키이스(63)씨를 만나 16년 후 사랑의 결실을 맺었다.

5년 전 브렌다씨는 병원에서 임신 후 손상됐던 신장을 회복하기 위해 신장이식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집에 돌아 온 브렌다씨는 남편에게 눈물을 흘리며 사실을 전했다.

아내를 위해 신장이식을 결심했던 키이스씨는 “아프든, 건강하든 우리는 부부”라며 아내에 대한 사랑을 전했다.

파트리카 씨와 스테판 씨 부부. 데일리메일

컴브리아에는 40년 지기 부부가 있다. 파트리카(62)씨와 스테판(61)씨다.

스테판씨는 17세부터 다낭성신종을 앓았다. 이 병은 스테판씨의 어머니와 할머니의 목숨을 앗아간 유전병이다. 그의 신장은 28%밖에 기능을 하지 못했고, 하루에 30알의 알약을 먹어야 했다.

그는 신장이식을 해 준 아내를 보며 “파트리카의 신장 선물은 제 삶을 바꿔줬다. 부부 사이도 더 가까졌다”고 말했다.


안나 씨와 게리 씨 부부. 데일리메일

하트퍼트셔에는 23년 지기 안나(44)씨와 게리(53)씨 부부가 살고있다.

안나씨는 “남편을 위한 신장이식은 제가 했던 결정 중 가장 쉬운 결정”이라고 말했다.

남편 게리씨는 “그녀는 천사”라며 “저를 위해 위험도 감수했다”며 아내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정지원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