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환경의 소중함 배워요”… 관악구 ‘꼬마 공원돌보미’ 호평


지난달 31일 서울 관악구청 공원녹지과로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꼬마들이 찾아왔다. 이들은 중앙어린이집 열매반 유아들로 작년부터 관악구와 협약을 맺고 ‘꼬마 공원돌보미’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이들은 공원녹지과 공무원들에게 “저희들에게 신나는 놀이터와 아름다운 공원을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쓴 카드를 전했다.
관악구가 지난해 7월부터 전국 최초로 시행한 꼬마 공원돌보미 사업이 호평을 받고 있다. 현재 관내 11개 어린이집에서 총 226명의 어린이들이 사업에 참여해 9개 공원을 돌보고 있다.
아이들은 공원 가꾸기를 통해 자연의 소중함을 배우고 있다. 관악구는 공원 내 돌보미의 이름이나 로고가 새겨진 표지판을 설치해 아이들이 더욱 책임감과 보람을 느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꼬마 공원돌보미에 참여한 유아기관 2곳(구립중앙어린이집, 떡잎어린이집)은 ‘2018 서울시 자원봉사 유공자 표창’을 받기도 했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꼬마 공원돌보미 활동을 통해 아이들이 자연과의 친밀감을 키우고 사회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라며 “앞으로도 공원을 가꾸고 관리하는 일에 주민들 참여를 늘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