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기업은행, ‘복병’ 현대건설 꺾고 2위 다툼 복귀

사진=뉴시스

최근 부진에 빠졌던 IBK기업은행이 최근 6승 1패로 상승세를 탄 현대건설을 혈투 끝에 꺾고 3위로 올라섰다.

IBK기업은행은 14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V리그 여자부 5라운드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 2(25-19 23-25 14-25 25-22 15-12)로 이겼다.

IBK기업은행은 최근 두 경기에서 1,2위 흥국생명과 한국도로공사에 연달아 패하며 4위까지 내려앉았다. 여기에 초반 긴 연패를 딛고 분위기를 끌어올린 현대건설을 만나 힘든 승부가 예상됐다.

예상대로 현대건설은 IBK기업은행을 몰아붙였다. IBK기업은행은 고예림과 어나이가 각각 8득점과 7득점으로 맹활약하며 첫세트를 잡았다. 그러나 물오른 공격력을 보여주고 있는 마야와 양효진이 맹공을 펼치면서 현대건설이 2,3세트를 가져갔다.

승부처는 4세트였다. 현대건설은 15-15로 팽팽히 맞선 상황에서 황민경과 고유민이 득점을 보태며 18-15까지 앞서 갔다. 경기 패배에 가까워진 상황이었지만 IBK기업은행은 김희진과 어나이가 득점에 성공하며 동점을 만든 뒤 시소게임을 펼치다 고예림의 마지막 득점으로 승부를 5세트까지 끌고 갔다.

분위기를 탄 IBK기업은행은 5세트 내내 우위를 가져갔다. 서브에이스뿐만 아니라 강력한 수비로 현대건설의 공격을 차단하며 매치포인트 상황을 만들었다. 현대건설은 양효진이 다시 분발해 12-14까지 추격했지만 결국 마야의 마지막 공격이 아웃 판정되며 아쉬움을 삼켰다. 양효진은 6개의 블로킹을 포함해 30득점으로 양팀 최다 득점자가 됐지만 패배로 빛이 바랬다. IBK기업은행은 어나이(27득점)을 포함해 김희진(17득점) 고예림 김수지(이상 16득점) 등이 고른 득점 분포를 보였다.

이날 승리로 승점 45점을 기록한 IBK기업은행은 전날 흥국생명에 완패를 당한 GS칼텍스(승점 43점)를 제치고 3위가 됐다. 2위 한국도로공사와 승점이 같아 6라운드 치열한 2위 다툼이 예상된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