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스트’가 그리핀전에서 받은 강렬한 인상 “우리도 더 완벽해야”

‘고스트’ 장용준. 라이엇 게임즈

“그리핀은 정말 실수를 안 하는 게 느껴졌다. 우리도 더 완벽하게 게임을 하자는 얘기를 했다”

‘고스트’ 장용준은 14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19 스무살우리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1라운드에서 진에어 그린윙스를 2대 0으로 완파한 뒤 미디어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장용준은 이날 진에어전에 대해 “2세트 에서깔끔하게 못 이겨서 아쉽다”고 경기 소감을 말했다.

최근 메타 변화를 묻자 “저희는 챔피언 폭이 넓고, 메타도 빠르게 적응하는 편이다. 하던 대로 하면 이길 거라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단식 메타’에 대해서는 “언제든 쓸 수 있다. 준비는 되어 있다. 상황이 되면 쓸 수 있는 카드다”고 평가했다.

최근 1티어로 평가받는 이즈리얼을 “정말 좋은 챔피언이다. 성장하면 좋다”고 치켜세우면서도 “과정이 필요하다. 어떻게 성장하고, 어떻게 카운트를 치느냐가 중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2세트에서 접전이 펼쳐진 것에 대해 “캐리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제가 죽으면서 위험하다는 생각도 했다. 바텀에서 깊이 들어온 걸 받아치면서 한타에서 이겼다. 이후 한타를 잘 하면 이길 거라 생각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장용준은 “결승전을 정말 가고 싶다. 2위를 계속 지키고 싶다”면서도 “2라운드에서 준비만 잘 하면 충분히 그리핀도 이길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1라운드 이제 두 경기 남았다. 열심히 준비해서 모두 이기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