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GSL] ‘독재자’ 이신형, 16강 합류… 최종전서 장현우 제압


‘독재자’ 이신형(테란)이 32강 최종전에서 장현우(프로토스)를 꺾고 GSL 16강에 올랐다.

이신형은 14일 서울 대치동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9 마운틴듀 글로벌 스타크래프트2 리그(GSL) 코드S 시즌1 32강전 F조 최종전에서 장현우를 세트스코어 2대0으로 제압했다. 앞서 그는 F조 2경기에서 남신웅(프로토스)을 이겼으나, 이어지는 승자전에서 어윤수(저그)에게 패해 최종전을 치렀다.

이날 이신형은 장현우와의 최종전 1세트(오토메이턴) 경기를 11분 만에 끝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한 수 위의 병력 생산 능력을 뽐낸 이신형은 지속적으로 소모전을 펼쳐 이득을 취했다. 그는 해방선을 대동한 양방향 공격으로 장현우의 멀티와 본진을 동시 타격해 게임을 매듭지었다.

이신형은 이어지는 2세트(카이로스 정션)에서도 뛰어난 멀티 태스킹 능력을 뽐냈다. 장현우의 차원 분광기를 격추하며 기분 좋게 운영 모드로 돌입한 이신형은 멀티와 본진 동시 공격으로 장현우를 괴롭혔다. 그는 지상군과 해방선을 이끌고 장현우의 본진으로 진격, 12분 만에 게임을 접수함과 동시에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한편 이신형은 이날 남신웅과의 F조 2경기에서 1세트(킹스 코브)를 14분 만에, 2세트(사이버 포레스트)를 8분 만에 승리했다. 그러나 이어지는 승자전에서는 어윤수와의 운영 싸움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며 1대2로 패배했다.

이신형은 어윤수와의 승자전 1세트(이어 제로)에서 뮤탈리스크 견제에 집중력을 잃어 GG를 쳤다. 그는 2세트(뉴 리퍼그넌시)에 승부사 기질을 발휘, 빠른 찌르기 공격으로 어윤수의 여왕을 쓰러트려 승부를 동점으로 되돌렸다. 그러나 가장 중요했던 3세트(사이버 포레스트)에서 어윤수의 과감한 올-인 러시에 입은 타격을 복구하지 못해 최종전으로 향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