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캡처

‘킬빌’ 제작진이 ‘I♥︎몰카’ 논란과 관련해 제작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다며 래퍼 산이와 시청자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MBC ‘킬빌’ 제작진은 15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방송된 화면에서 ‘I♥몰카’ 문구가 무대 배경화면으로 약 1초간 노출됐다. 이 장면은 제작과 시사 과정에서 정확히 인지되지 못한 채 방송됐다”고 밝혔다.

이어 “재차 확인한 결과 논란이 된 문구는 화면 편집 과정에서 의도와는 다르게 후속 화면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아 발생했음이 확인됐다. 산이 측이 준비한 배경화면에는 ‘I♥몰카’ 부분에 붉은 X자 표시가 돼 있었으나, 카메라 샷이 바뀌면서 X자가 표시된 화면이 노출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출연 아티스트의 표현 의도가 화면에 정확히 반영되지 않아 오해와 논란을 일으키게 됐다”며 “이에 대해 산이와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공식으로 사과했다.

산이 인스타그램 영상 캡처

지난 1월 31일 방송된 MBC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킬빌’에 출연한 산이의 무대가 문제가 됐다. 당시 산이의 무대 뒤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에 ‘I♥몰카’라는 문구가 등장했고, 방송에 그대로 노출됐다. 시청자들은 몰래카메라를 옹호하는 문구를 사용했다며 산이를 비판했다. 이를 편집하지 않고 내보낸 MBC에 대한 비판도 쏟아졌다.

논란이 커지자 ‘킬빌’ 제작진은 “해당 방송분에 대해 사전 시사를 하였음에도 해당 장면을 미처 발견하지 못했다”며 책임을 산이에게 돌렸다.

제작진은 “방송에 부적절한 표현이 걸러지지 않고 방송된 점에 시청자 여러분들께 사과드린다. 앞으로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더욱 주의하겠다”고 사과했다.

제작진의 사과 이후 비난의 화살은 산이에게 쏠렸다. 이에 산이는 SNS를 통해 ‘킬빌’의 리허설 영상 원본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I♥몰카’라는 문구가 노출된 직후 ‘몰카’ 글자 위로 붉은색 ‘X’자가 그어졌다.

논란이 된 문구는 몰래카메라를 옹호하기 위함이 아닌, 몰래카메라를 반대하기 위한 문구였다. MBC 제작진이 편집 과정에서 후속 화면을 제대로 전달하지 않아 의도가 왜곡됐다.

산이는 이어 라이브 방송을 통해 “억울하지 않았다면 거짓말이다. 억울하기도 했지만 그래도 잘 오해를 풀어드리고 괜찮고 지금은 행복하다. 힘들 때일수록 힘내는 게 좋다. 아침에 멘붕이 왔었는데 이럴 때일수록 힘내야겠다 싶으니까 잘 마무리가 됐다”며 심경을 밝혔다.

이어 “MBC랑 합의 끝에 나온 무대였다. 분명히 리허설 때 ’몰카’ 하고 ‘X’가 나왔다. 나는 양성평등주의자라고 하면서 ‘몰카’를 올리는 사회적 문제점을 꼬집고 싶었던 거다. 그게 단 하나의 캡처에 의해서 그렇게 된다는 게 아쉽다”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사망
‘루푸스 고백’ 故 최진실 딸, 남친 공개 "사랑해줘"
양현석 “서태지처럼 조용히 살아라” 댓글에 …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