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아트센터(대표 이대희)가 레지나갤러리(대표 홍정연)의 초대로 ‘서정 이춘환 초대전’을 오는 3월 8일까지 서울 종로구 서머셋팰리스 호텔에서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일반적인 갤러리의 화이트 큐브 형식이 아닌 호텔의 유휴공간을 활용하여 진행되고 있어, 일상적인 공간에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일상 속에서 작품을 만나면서 잠시의 여유를 느낄 수 있는 전시로 기획됐다.

이번 전시를 통해서 선보이는 서정 이춘환 화백의 작품은 얼마 전에 인기리에 종영한 JTBC드라마 ‘SKY캐슬’에서도 만나볼 수 있었다. 드라마 속 주인공의 집에서 만나볼 수 있던 작품을 실제로 감상할 수 있다.

최근 한국문화에 대한 높은 관심으로 외국인 관광객이 늘고 있어, 한국을 찾는 관광객에게 한국의 미를 상징하는 달항아리를 모티브로 작업한 ‘텅 빈 충만’ 작품이 특히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서정아트센터 이대희 대표는 “앞으로도 국내 및 해외에서 작품을 대중에게 소개할 수 있는 다양한 전시와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으며,이번 전시를 통해 이춘환 화백의 작품이 가진 매력을 선보일 수 있어서 기쁘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18년부터 다양한 프로젝트를 협력하고 있는 서정아트센터와 레지나갤러리는 ‘2019 아시아 컨템포러리 홍콩’, ‘2019 어포더블 홍콩’ 등 아시아 미술시장의 중심인 홍콩에서 열리는 아트페어 참가를 앞두고 있다.

전재우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