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대구시당, 성매매 여성 비하 발언 논란 홍준연 대구 중구의원 제명 결정

제명 반발 중앙당 재심 신청 예정 홍 의원 “중구의원으로서 성매매 여성 자활사업 예산 똑바로 사용되는지 질문 한 것”

홍준연 대구 중구의원. 국민일보 자료

더불민주당 대구시당은 성매매 여성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홍준연 대구 중구의원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고 15일 밝혔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전날 윤리심판원 회의를 개최해 홍 구의원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윤리심판원은 홍 구의원이 반인권적인 발언을 반복적으로 한 것은 매우 부적절하고 당 정체성을 위협하는 행위라고 판단했다. .

앞서 홍 구의원은 지난해 말 구정질문에서 “세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고 젊어서 쉽게 돈 번 분들이 2000만원을 지원받고 재활교육 받아도 또다시 성매매를 안 한다는 확신이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후에도 항의를 위해 구의회를 찾아온 여성단체 회원들에게 “성매매 여성은 탈세를 저지른 탈세범이라고 생각한다’는 발언을 했다. 이에 지역 여성단체들은 홍 구의원의 제명을 촉구했었다.

홍 의원은 제명 처분에 반발해 조만간 중앙당에 재심 신청할 계획이다. 홍준연 의원은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성매매 자활 사업이 제대로 관리되고 있지 않아 지원을 받은 성매매 여성들이 제대로 재활 교육을 받고 성과가 있는지 집행부에 질문한 것”이라며 “제명과는 상관 없이 중구의원으로서 성매매 자활사업의 예산이 제대로 집행되는지 끝까지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부터 성매매 피해자와 자발적 성매매 여성을 구분해 피해자는 지원하고 자발적 성매매 여성은 처벌해야 한다고 말해왔을 뿐 여성을 폄하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