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 택시 요금, 16일부터 3800원으로 인상

서울 택시 요금 인상을 하루 앞둔 15일 서울역 앞에서 택시가 줄지어 대기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 택시 요금이 16일부터 인상된다.

서울시에 따르면 16일 새벽 4시 탑승부터 서울택시(중형) 기본요금(2km)이 주간 3800원, 심야 4600원으로 인상된다.

서울 기본 택시요금 인상은 2013년 10월 2400원에서 3000원으로 오른 이후 5년 4개월 만이다.

중형택시 기본요금은 800원, 심야 1000원 인상됐다. 심야 할증적용시간은 오전 0~4시로 종전과 동일하다. 거리요금은 132m당 100원(10m 축소), 시간요금은 31초당 100원(4초 축소)으로 변경됐다.

심야 할증(주간 거리·시간요금의 20%)으로 10원 단위까지 요금이 나온 경우 100원 단위로 반올림한다.

예를 들어 요금미터기에 4040원이 나오면 4000원을, 4050원이 나오면 4100원을 지불하게 된다. 택시운전자가 미터기의 지불버튼을 누르면 반올림한 금액이 자동 표출된다.

요금미터기가 개정되지 않은 택시에 탑승한 경우 차량 내부 요금조견표를 기준으로 요금을 지불한다.

김나연 인턴기자, 뉴시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