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석대, 해외 취업학생 26명을 위해 ‘찾아가는 졸업식’

14일 미국 괌 세라톤 라구나호텔에서


백석대학교(총장 장종현 목사)는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괌 쉐라톤 라구나 호텔에서 해외취업으로 졸업식에 참석하지 못한 졸업생 26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졸업식’을 개최했다. 올해로 4년째다. 현재 해외 취업한 이들은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지원하는 K-Move스쿨, 청해진사업(청년해외진출)을 수료한 이들이다.

행사에는 졸업생 외에도 현지에서 일하고 있는 선배들과 백석대 장택현 대학혁신위원장, 정정미 학사부총장, 켄 마이크로네시아 미쯔오 사토 사장, 괌 관광청 이사회 밀튼 모리나가 회장, 외교부 괌 하갓냐 임희순 출장소장 등이 대거 참석했다.


졸업생 대표로 인사한 호텔경영학전공 하수연(24·여)씨는 “4년간 대학에서 배운 지식을 응용해 괌에서 즐겁게 일하고 있다”며 “남들과는 조금 다르게 사회로 첫 발을 내딛었다. 사회에서 특별한 존재가 되도록 감사한 마음과 성실함을 잃지 않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축사를 전한 켄 마이크로네시아 미쯔오 사토 사장(Mitsuo Sato)과 밀튼모리나가 괌 관광청 이사회장(Milton Morinaga)은 “백석대에서 훌륭한 학생들을 보내준 덕분에 괌 관광객들의 여행 만족도도 날로 높아지고 있다”며 “오늘 졸업하는 여러분도 선배들처럼 훌륭한 호텔리어가 되리라 믿고 응원한다”고 말했다.

백석대 장택현 대학혁신위원장은 “여러분은 호텔리어이지만 한 사람 한 사람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외교관”이라며 “출발점에 선 여러분이 열정을 가지고 더욱 노력한다면 여러분의 인생은 찬란하게 빛날 것”이라고 응원했다.

백석대는 이날 오후 괌 한인회관에서 괌 한인회(회장 박재문)와 MOU를 체결하고 매년 증가하고 있는 백석대 졸업생의 현지적응, 안전사고 대응 등에서 도움을 받기로 했으며, 대학은 추후 괌 한인회에서 주관하는 각종 봉사, 한국문화 캠페인 등에 동참할 예정이다.

전병선 기자 junb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