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크스부르크와 바이에른 뮌헨 경기에서 골 넣는 지동원. 게티이미지코리아


지동원이 세계 최고의 골키퍼로 칭송받는 노이어가 지킨 골문을 시원하게 뚫었다.

지동원은 16일 16일 오전(한국 시간) 독일 WWK 아레나에서 열린 2018-19 시즌 독일의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와 바이에른 뮌헨과의 22라운드 홈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지동원의 골에도 팀은 2대 3으로 역전패했다.

지동원은 2선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양 팀이 한 골씩 나란히 넣고 경기가 지지부진해 질 무렵 지동원이 역전 골을 터트렸다.

지동원은 전반 23분,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가 상대 팀 수비에게 빗맞고 흘러나온 것을 놓치지 않고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뮌헨의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가 몸을 날려 막아보려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지동원의 발끝에서 시작된 공은 뮌헨의 골망이 크게 출렁이게 했다. 지동원은 양팔을 벌려 그라운드를 뛰며 기쁨을 만끽했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지동원의 이번 골은 5개월 만에 터진 시즌 2호 골이다. 그러나 아우크스부르크는 잇달아 2골을 내줘 역전패를 당했다. 지동원의 팀 동료인 구자철은 후반 32분 교체 투입됐지만 공격 포인트를 내진 못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