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뉴스룸 화면캡처

폭행·배임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손석희(63) JTBC 대표이사가 16일 경찰에 출석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이날 오전 7시40분쯤 경찰에 출석한 손 대표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손 대표는 프리랜서 기자 김모(49)씨 폭행과 김씨에게 월수입 1000만원의 2년 용역 계약을 제안했다는 배임 및 배임미수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에 대한 명예훼손·협박 등 혐의도 있다. 손 대표 역시 김씨를 공갈미수와 협박 혐의로 고소했다.

이번 논란은 지난달 10일 오후 11시50분경 프리랜서 기자 김씨가 서울 마포구 상암동의 한 일식 주점에서 손 대표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하면서 시작됐다.

김씨는 “2017년 4월16일 손 대표가 경기도 과천시 한 주차장에서 낸 교통사고 제보를 취재하던 중 나를 회유하려고 JTBC 기자직 채용을 제안했다”며 “이를 거절하자 폭행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손 대표는 “김씨가 불법적으로 취업을 청탁했지만 이를 거절하자 김씨가 지나치게 흥분했고 이를 진정시키는 과정에서 접촉이 발생한 것”이라며 검찰에 공갈미수·협박 혐의로 김씨를 고소했다.

김씨는 이달 8일 폭행치상·협박·명예훼손 혐의로 손 대표를 맞고소했다.

김씨는 또 지난달 27일 손 대표가 폭행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2년간 월수입 1000만원을 보장하는 용역 계약을 제안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에 보수단체 자유청년연합 장기정 대표는 손 대표를 배임 및 배임미수 혐의로 고발했고 지난 13일 고발인 조사를 받았다.

마포서는 손 대표 관련 모든 사건을 병합해 수사 중이다. 손 대표는 배임 고발 건의 피고발인, 폭행 사건의 피고소인, 공갈미수 고소 건의 고소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게 된다.

jtbc 뉴스룸 화면캡처

한편 지난 14일 손 대표는 자신이 진행하는 JTBC ‘뉴스룸' 앵커브리핑에서 ‘나는 그의 전 부인이 아닙니다’라는 제목으로 거짓 정보(지라시)와 가짜 뉴스 등이 판치는 현 세태를 비판했다.

손 대표는 나영석 CJ ENM PD와 배우 정유미가 부적절한 관계라는 내용으로 엮은 지라시 유포자가 검거된 일과 한 유명인의 아내와 이름이 같다는 이유로 오해를 받은 기자가 진실을 알리기 위해 분투한 일들을 거론했다.

그리고 증삼살인(증삼이 살인했다는 거짓말도 여러 사람이 나서면 참말이 된다), 삼인성호(세 사람이면 없던 호랑이도 만든다)는 사자성어를 거론하며 인터넷과 모바일을 통해 거짓이 참이 되는 현실을 비판했다.

15일엔 같은 내용을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올렸다.
이 글에서 손 대표는 “폭주하는 지라시 속에서 살아남은 배우의 일갈이 처연하게 들리는 오늘. ‘어떠한 합의나 선처도 없다'”고 말을 맺으며 자신의 상황에 대한 심경을 간접적으로 밝혔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사망
‘루푸스 고백’ 故 최진실 딸, 남친 공개 "사랑해줘"
양현석 “서태지처럼 조용히 살아라” 댓글에 …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