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접는 스마트폰인 ‘폴더블폰’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미국 IT 전문지 씨넷은 애플이 15일(현지시간) 접는 디스플레이를 구현한 특허 기술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이 기술은 2011년 처음 출원된 것으로 이후 애플이 2016년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부착한 아이폰 그림을 추가하면서 특허 기술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

씨넷은 애플이 폴더블 관련 기술을 공개한 시점에 주목했다. 삼성전자가 오는 2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언팩 행사 때 갤럭시S10과 함께 폴더블폰인 갤럭시X를 공개하겠다고 밝힌 상황에서 애플이 폴더블 디스플레이 특허 기술을 공개한 데 따른 것이다. 사실상 애플이 삼성과의 폴더블폰 전면전을 선포한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은 20일 샌프란시스코 언팩 행사에서 폴더블폰을 공개한다. 삼성전자 인도 뉴스룸 캡처

공개된 특허기술을 보면 애플의 폴더블폰은 절반으로 접는 방식이다. 사용하지 않을 때는 접어서 주머니에 넣을 수도 있다.
앞서 폴더블폰 출시를 예고한 삼성전자나 샤오미의 경우 스마트폰을 미니 태블릿으로 변신시키는 쪽에 집중했다.

이밖에 애플은 세 번 접을 수 있는 디자인도 공개했다. 이 디자인은 안쪽과 바깥쪽으로 모두 접을 수 있어 맥북이나 아이패드 등에도 활용할 수 있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사망
‘루푸스 고백’ 故 최진실 딸, 남친 공개 "사랑해줘"
양현석 “서태지처럼 조용히 살아라” 댓글에 …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