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가 16일 “문재인정권은 도덕적으로 가장 타락한 정권이면서도 착한 척, 깨끗한 척, 정의로운 척하는 내로남불 끝판왕”이라고 말했다.

황 후보는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열린 한국당 경남도당 주최 ‘김경수 규탄대회’에 참석해 “김경수 경남지사가 불법 댓글 조작 사건으로 유죄 판결을 받았음에도 문재인정권은 이에 정면으로 저항하고 있다”며 “정의로운 판사들을 겁박하고 사법부를 압박하는 민주주의 파괴 행위를 앞장서서 하고 있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후보는 “지금 민주당 대권주자들이 줄줄이 법정에 서고 있다”며 “국민들도 이제 그들의 부도덕함을 속속들이 알아가고 있다. 일일이 열거하기도 힘든 비리종합선물세트”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지사는 문 대통령의 최측근이다. 사건의 진짜 책임자가 누구인지 확실히 밝혀야 한다”며 “문 대통령은 이제라도 진실을 밝히고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라”고 덧붙였다.

이날 집회에는 황 후보 외에도 당대표 선거에 나선 오세훈·김진태 후보와 최고위원에 출마한 윤영석·김순례 후보가 함께 해 정부·여당을 거세게 몰아붙였다.

오 후보는 “경인선 보러가자, 몇 번씩 얘기한 사람은 누구였나. 김 지사는 누구 대선캠프의 실세였나. 우리는 이미 다 알고 있다”며 “당대표가 되면 누가 깃털이고 누가 몸통인지를 끝까지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미 지난 대선은 무효”라며 “대선 자체가 무효인데 당선된 이들을 그냥 내버려둘 수 있겠나. 이래서 문재인·김정숙 특검을 도입해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사망
‘루푸스 고백’ 故 최진실 딸, 남친 공개 "사랑해줘"
양현석 “서태지처럼 조용히 살아라” 댓글에 …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