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은 16일 5·18 광주 민주화 운동 폄훼 논란에 휩싸인 자유한국당을 향해 “극우에 이끌려서는 바뀔 수 없다. 한국당은 진정 참회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한국당은 그간 혁신과 환골탈태를 외쳐왔지만 전혀 바뀌지 못했고 오히려 더 거꾸로 가고 있었다는 사실, 그 속살과 민낯이 극명하게 드러났다”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한국당은 최근 김진태·이종명·김순례 등 소속 의원들의 5·18 민주화 운동 모독 발언과 이에 대한 지도부의 미흡한 대처로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이 대변인은 한국당이 논란의 중심에 선 이유로 “국민을 보지 않고 일부의 극우 지지 세력만 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당은 쪼그라들대로 쪼그라들고서도 당 밖의 국민이 아닌 당내 일부지지 세력에만 기대고 있다”며 “5.18 망동이 입힌 상처를 똑똑히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지도부를 향해서도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이 대변인은 “더 큰 실망은 지도부의 흐릿한 분별력과 판단력, 무능함이었다”며 “지만원씨 등 일부 인사나 세력의 계속된 기행과 광기를 결코 공론의 장으로 발을 들이게 해서는 안 됐다”고 질타했다. 이어 “이미 사회적 해악이 큰 이들에게 편승하기까지 한 한국당 의원들은 제 정신을 가졌다고 볼 수 없다. 보수와 진보, 이념과 진영을 떠나 이런 행태에 대해서는 단호히 거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