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광주 민주화 운동 폄훼 논란에 휩쓸린 김진태 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가 16일 “민주당이 저를 끌어내리려는 이유는 제가 싸울 줄 알기 때문”이라고 강변했다.

김 후보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민주당이 제일 무서워 하는 사람이 누구인가. 왜 저를 끌어내리려고 저러겠느냐”며 “제가 민주당과 싸울 줄 알고, 그동안 행동으로 보여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5·18 폄훼 논란 관련 더불어민주당의 비판에는 자신에 대한 견제가 깔려 있다는 주장이다.

김 후보는 “그동안 우리 한국당 잘 싸워왔나. 답답하지는 않으셨느냐”며 “이제는 분명한 정체성을 가진 선명한 우파 정당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좌파와 싸워 이길 수 있는 강력한 카리스마를 지닌 제게 압도적 지지를 보내주시면 총선 승리로 보답하겠다”며 “젊은 피, 세대교체 혁명을 이번에 이뤄보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당 안팎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극우 핵심 지지층을 안고 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이다.

김 후보는 지난 8일 국회에서 김순례·이종명 의원과 ‘5·18 대국민 공청회’를 공동 주최하고 그 자리에 5·18 민주화 운동을 부정하는 극우 인사 지만원씨를 발표자로 초청해 물의를 빚었다. 공청회에서는 5·18을 폄훼하는 망언이 다수 나왔다.

한국당 윤리위원회는 ‘전당대회 출마자는 전대가 끝날 때까지 윤리위 회부 및 징계를 유예받는다’는 당규에 따라 김 후보와 최고위원 출마자인 김 의원에 대한 징계를 뒤로 미루기로 했다. 함께 물의를 빚은 이 의원은 ‘당 제명’ 조치 됐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사망
‘루푸스 고백’ 故 최진실 딸, 남친 공개 "사랑해줘"
양현석 “서태지처럼 조용히 살아라” 댓글에 …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