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업을 하던 60대 해녀가 실종된 지 4시간 만에 해경에 구조됐다.

16일 통영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3분쯤 통영시 도산면 수월리 인근 해상에서 조업에 나선 해녀 A씨(65)가 실종됐다.

해경은 구조대와 경비정 2척 등을 현장에 급파해 같은 날 오전 7시37분쯤 조업지점에서 370m 떨어진 해상 굴 양식장에서 부이를 잡고 사투를 벌이던 A씨를 발견했다.

조업에 나선 어선 B호(1.88t급) 선장이 A씨가 정해진 시간이 지나도 물 밖으로 올라오지 않자 해경에 신고했다.

A씨는 저체온증을 호소한 뒤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A씨의 실종 경위와 어선의 불법 조업 여부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통영=이영재 기자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사망
‘루푸스 고백’ 故 최진실 딸, 남친 공개 "사랑해줘"
양현석 “서태지처럼 조용히 살아라” 댓글에 …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