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 게임즈

담원 게이밍이 2연승을 달리며 5할 승률을 회복했다.

담원은 16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진에어 그린윙스와의 2019 스무살우리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1라운드에서 2대 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4승 4패 득실 +2가 된 담원은 킹존을 제치고 ‘서부리그(5위권)’에 진입했다. 반면 진에어는 1승 신고에 또 실패하며 최하위에 머물렀다.

1세트에서 담원이 역전승을 거뒀다. ‘쇼메이커’ 허수의 르블랑이 맹활약하며 MVP를 받았다.

시작은 진에어가 좋았다. 합류전 양상에서 좀 더 기민하게 움직여 ‘너구리’ 장하권의 사일러스와 ‘호잇’ 류호성의 탐켄치를 쓰러트렸다. 그러나 담원은 드래곤 둥지 전투에서 2킬로 되갚은 후 대지 드래곤 버프도 챙기며 균형을 맞췄다. 담원이 미드 1차 타워에서 욕심을 부리다가 2데스를 허용했다. 진에어가 곧바로 내셔 남작 버프를 챙겼다.

36분경 진에어가 내셔 남작 버스트를 시도하다가 퇴각했다. 담원이 이어 받아 버프를 챙겼으나 곧장 열린 전투에서 1대2로 교환했다. 치고받는 난타전이 이어졌으나 대지 드래곤 2스택이 결정적이었다. 장로 드래곤 버스트 후 전투에서 2킬을 딴 담원은 곧장 미드로 전진해 게임을 끝냈다.

기세를 탄 담원은 2세트에서 완승을 거뒀다. 이른 시간부터 담원이 앞서갔다. 바텀에서 ‘호잇’ 류호성의 알리스타가 깔끔한 ‘쿵쾅’ 스킬 연계로 ‘노바’ 박찬호의 탐켄치를 쓰러뜨렸다. 이후 열린 탑 합류전에서 담원이 2킬을 추가했다. ‘너구리’ 장하권이 오랜 만에 아트록스를 뽑아 무럭무럭 성장했다.

담원은 드래곤 버프를 홀로 독식한 데 이어 협곡의 전령 버프도 챙겼다. 골드 격차가 순식간에 벌어졌고, 진에어는 무기력했다. 타워를 순차적으로 철거한 담원은 정글 전투에서 대승을 거두며 게임을 매듭지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사망
‘루푸스 고백’ 故 최진실 딸, 남친 공개 "사랑해줘"
양현석 “서태지처럼 조용히 살아라” 댓글에 …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