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운영사 운영사 동행복권이 16일 제846회 로또복권 추첨한 결과 1등 당첨번호가 ‘45, 30, 41, 5, 43, 18’가 뽑혔다. 2등 보너스 번호는 ‘13’이다.

6개를 모두 맞힌 1등 당첨자는 13명으로 각각 15억9688만원씩 받는다. 이번 1등 당첨자 중 눈에 띄는 건 판매점이다.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 위치한 한 판매점에서 무려 3명의 1등 당첨자가 나왔고 이들은 모두 자동이 아닌 수동으로 당첨 번호를 맞췄다.


이 때문에 한 사람이 3게임에 모두 당첨된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인터넷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에서 ‘제846회 로또복권’이 1위에 랭크되기도 했다.

이 밖에 수동으로 1등 당첨자가 나온 곳은 충남 천안에 위치한 판매점 밖에 없다. 나머지는 모두 자동으로 1등 번호를 맞췄다. 다만 경북 고령군에서 판매된 로또만이 반자동으로 1등에 당첨됐다.

당첨번호 5개와 보너스 번호가 일치한 2등은 69명으로 각각 5014원씩을 받게 된다. 당첨번호 5개를 맞힌 3등은 1997명으로 173만원씩 수령할 수 있다.

고정 당첨금 5만원을 받을 수 있는 당첨번호 4개를 맞힌 4등은 10만6009명, 당첨번호 3개를 맞춰 고정 당첨금 5000원을 받게 될 5등 당첨자는 179만7728명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사망
‘루푸스 고백’ 故 최진실 딸, 남친 공개 "사랑해줘"
양현석 “서태지처럼 조용히 살아라” 댓글에 …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