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화면 캡처

폭행‧배임‧명예훼손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손석희(63) JTBC 대표이사가 19시간에 걸친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그는 “사실이 곧 밝혀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또 긴장해 말을 더듬은 기자에게 “차분하게 질문 하라”는 조언을 하기도 했다.

손 대표는 16일 오전 7시40분쯤 피고인 신분이자 협박 등의 사건의 고소인 신분으로 서울 마포경찰서에 출석했다. 출석 당시 ‘폭행 혐의를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채 경찰서 안으로 들어갔다.



손 대표는 19시간이 지난 17일 오전 2시47분에 조사를 마치고 로비로 나왔다. 장시간 조사로 다소 피곤해 보인 손 대표는 “혐의를 전면 부인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사실이 곧 밝혀질 것”이라는 대답만 했다. 관련 증거 자료를 제출했냐는 질문에는 “증거는 다 제출했다”고 말했다.

증거 관련 질문을 하던 한 기자가 말을 더듬자 “차분하게 질문 하라”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날 마포경찰서에는 보수성향 유튜버 10여명이 모여 “태블릿 PC 누구한테 받았냐” 등의 항의를 하며 손 대표가 탄 차량을 막아섰다. 덕분에 손 대표가 탄 차량이 경찰서 정문을 빠져나가기까지 한참이 걸렸다.

손 대표는 프리랜서 기자 김모(49)씨를 폭행하고 김씨에게 월수입 1000만원의 2년 용역 계약을 제안했다는 배임 및 배임미수, 김씨에 대한 명예훼손‧협박 등 혐의를 받고 있다. 이는 지난달 10일 오후 11시50분쯤 김씨가 서울 마포구의 한 주점에서 손 대표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하며 시작됐다.

김씨는 2017년 4월16일 과천시 중앙동에 위치한 한 교회 주차장에서 손 대표의 교통사고를 취재하자 손 대표가 자신을 회유하기 위해 JTBC 기자직 채용과 월 1000만원 수익이 보장되는 용역 등을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지난 8일 명예훼손과 협박 등의 혐의로 손 대표를 검찰에 고소했다.

손 대표는 자신이 김씨의 취업 청탁을 거절하자 김씨가 지나치게 흥분했고 진정시키는 과정에서 접촉이 발생했다고 반박하며 김씨를 공갈 미수와 협박 혐의로 서울 서부지검에 고소했다. 마포경찰서는 손 대표와 관련된 모든 사건을 병합해 수사 중이다. 경찰은 손 대표의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조만간 김씨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사망
‘루푸스 고백’ 故 최진실 딸, 남친 공개 "사랑해줘"
양현석 “서태지처럼 조용히 살아라” 댓글에 …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