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유명 웹툰 작가 기안84가 대표로 있는 ‘㈜기안84’ 구인 광고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와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눈에 띈 건 급여 조건이다. 신입직원의 경우 연봉 3000만원, 경력직원은 3300만원부터 협의 가능이라고 기재돼 있다. 4대 보험 등의 세금을 공제하면 실제 수령액은 이보다 훨씬 적지만 업계 평균보다는 후한 편이다.

지난 16일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는 ‘기안84 회사 직원들 월급’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게시물엔 지난 1일 기안84가 운영하고 있는 ‘㈜기안84’가 채용 사이트에 올린 구인광고를 담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게시물에 따르면 정규직으로 모집하는 ㈜기안84의 웹툰 어시스턴트는 웹툰 펜선 작업과, 차기작 펜선 작업, 캐릭터 및 배경 구도, 시점 작업에 투입될 예정이다. 근무시간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로 여기엔 점심시간 1시간이 포함됐다. 평균 근로 시간보다 훨씬 길다.

포털 사이트 연봉계산기 화면 캡처

이에 따른 연봉은 신입직원은 3000만원, 경력직원은 최소 3300만원부터 시작해 협의에 따라 결정된다. 이 연봉은 세금을 포함하고 있는 것으로 4대 보험 등 세금을 공제하면 실제 수령액은 3000만원보다 적다. 월급으로 치면 220만원 정도다. 만약 연봉 3000만원에 퇴직금이 포함됐다고 가정하면 13개월로 계산할 수도 있다. 이 경우 월 소득이 207만원 정도 된다. 다만 구인 광고에 퇴직금 포함 여부는 명시돼 있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네티즌들은 의외로 연봉과 복지가 좋은 편이라며 놀라워했다. “퇴직금도 있고 4대 보험도 된다니 의외다” “어시스턴트 대우 좋은 편이다” “열정페이일 줄 알았는데 아니네”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일각에선 이 정도의 급여 조건이 좋다고 평가하는 자체가 씁쓸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이는 웹툰 업계의 근로 환경이 비교적 열악하기 때문이다. 문화체육관광부가 2016년 기준으로 웹툰 작가들의 월 평균 수입은 167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7년 6월13일 서울시 공정경제과가 발표한 ‘문화예술불공정실태조사’에서도 만화·웹툰 작가의 월 평균 수입은 198만원(남성 평균 222만원, 여성 평균 166만원)이었다.

물론 이들은 출·퇴근 시간이 일정하지 않으며 별도의 수당이 없다. 4대 보험이나 퇴직금을 지급하지 않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 때문에 기안84가 낸 구인 광고에 지원서를 낸 구직자들의 경쟁률이 10대1을 기록할 정도로 인기를 끈 것으로 전해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사망
‘루푸스 고백’ 故 최진실 딸, 남친 공개 "사랑해줘"
양현석 “서태지처럼 조용히 살아라” 댓글에 …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