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가 지난해 6월 북·미 정상회담 이후에 일본 정부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아사히신문이 17일 보도했다. 앞서 트럼프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자신을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한 사실을 공개했다. 보도가 사실이라면 사실상 아베 총리를 통한 트럼프 대통령의 ‘셀프 추천’이었던 셈이다.

아사히는 이날 일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아베 총리가 미 정부로부터 비공식적으로 요청을 받아 작년 가을쯤 노벨상 관계자에게 트럼프 대통령을 평화상 후보로 추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공로로 ‘북한과의 긴장 완화’ 등을 꼽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5일 기자회견에서 아베 총리가 자신을 노벨평화상 후보자로 추천한 사실을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얘기를 하다 “아베 총리가 노벨위원회에 보낸 아주 아름다운 편지 5장의 사본을 내게 보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가 자신에게 “내가 일본을 대표해 존경하는 마음으로 당신에게 노벨평화상을 줘야한다고 했다. 일본은 그간 북한의 핵 위협으로 불안했지만 트럼프 정부의 노력 덕에 지금은 안심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노벨평화상을 받지 못하겠지만 너무 고맙다고 답해줬다”고 밝혔다.

기자회견 이후 미 언론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을 두고 해석이 분분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 문재인 대통령을 혼동한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노벨평화상 후보 추천은 매년 2월쯤 마감되며 최종 수상자는 10월초 발표된다.

김도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