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화면캡쳐

방송국 PD를 사칭해 유명 아이돌 그룹의 콘서트 티켓을 판다고 속여 1100여 만원을 챙긴 20대가 경찰에 적발됐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지난해 11월16일부터 올해 2월5일까지 총 27명에게 사기를 쳐 116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A씨(25)를 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9일 인천시 계양구 한 PC방에서 한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에 ‘워너원 콘서트 티켓 팔아요’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워너원 콘서트 티켓을 소유하고 있지 않았으나 자신을 방송국 PD라고 사칭하면서 표를 구했다고 팬들을 속였다. 구매자 측에서 신원을 궁금해하자 신분증을 인증해보이는 등 대범하게 범행을 저질렀다.

YTN 화면캡쳐

이밖에도 사인CD 등을 판다는 허위글도 다수 게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주로 모텔과 PC방 등에서 중고거래 사이트에 접속했다.

A씨는 4~5년 전 JTBC, MBC 등 방송국 스포츠 음향 분야 계약사원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계약만료 후에는 별다른 직장을 구하지 못해 특별한 수입이 없는 상태였다. 사기행각으로 벌어들인 돈으로 생계를 유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일반인들은 방송국에서 일을 한다고 하면 콘서트 티켓을 구하기 쉽다고 생각해 의심 없이 연락해 올 거라고 생각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해 말 같은 혐의로 경찰에 적발돼 불구속 입건된 상태에서 조사를 받던 중이었다. 경찰은 A씨를 이번주쯤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