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학재 의원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민주당 정인갑 의원이 자유한국당 이학재 의원에게 욕설이 포함된 폭언을 들었다는 주장에 대해 이학재 의원 측이 욕설은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학재 의원실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정 의원을 따로 불러 발언 내용을 두고 ‘이건 아니지 않냐’라는 취지로 이야기를 했으나 욕설을 했다고 해 당황스럽다”며 “만약 욕설을 했다면 행사장에 있었던 사람들이 먼저 문제를 제기했을 것”이라고 17일 말했다.

이학재 의원의 욕설‧폭언 논란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인갑 인천시 서구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폭로하면서 불거졌다. 정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에 “제가 ‘싸가지없는 XX'인가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올렸다. 이 게시물엔 자신이 이 의원에게 당한 사건의 상세한 내용이 담겼다.

“나이 어린 것이 죄일까…”
“국회의원은 기초의원을 함부로 대해도 되는 걸까…”
이런 질문으로 시작된 게시물엔 지난 16일 청라 광역 폐기물소각장 증설 반대 및 폐쇄 이전과 시티타워 착공 지연, 수도권매립지 종료 등 인천 서구 청라국제도시 주민들이 지역 현안 해결을 촉구하는 횃불 집회가 진행됐다는 설명이 포함됐다.

이어 정 의원은 “청라를 지역구로 하지는 않지만 수도권매립지, 청라 소각장 등 산적한 환경문제들이 비단 청라만의 문제가 아니라 서구 전체의 일이라고 생각이 들어 참여했다”며 “주최 측에서 나에게 발언의 기회를 줬고 발언을 마친 뒤 자유한국당 이학재 의원으로부터 ‘싸가지없는 XX, 어린 노무 XX, 가만 안 놔둔다’는 무서운 말을 수차례 들어야 했다”고 토로했다.

“서구에서 구청장을 두 번이나 하고 박근혜 비서실장을 4번이나 맡으신 3선 국회의원이 왜 그렇게 나를 겁박했을까?”라고 반문한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이 발언한 내용의 주된 요지를 3가지로 정리해 전했다.

첫째는 남의 탓만 하는 정치인만 있다고 했으며 둘째는 수도권 쓰레기매립지가 연장될 때 인천시장, 경기도지사는 누구였고 환경부 장관은 어느 정부의 장관이었냐는 것이었다. 마지막으로 인천시 클린 서구 환경 시민위원회 위원으로 첫 회의에 참석했을 때 청라 주민들의 입장을 대변 할 수 있는 사람이 포함되지 않아 위원 수를 확대하기로 논의했다고 했다.

정 의원은 또 “국회의원 앞에서 기초의원이 주제가 넘었던 걸까? 혹은 나이가 어리다고 소신껏 이야기해서는 안 되는 걸까? 아직도 뭘 잘못했는지 모르겠다”며 “젊은 사람을 일꾼으로 선출한 주민들께선 ‘벙어리 구의원’을 바라진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버닝썬’ 생수에 하얀 가루…“마약 장난처럼 먹였다”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사망
‘루푸스 고백’ 故 최진실 딸, 남친 공개 "사랑해줘"
“성매매 사실…” 이수 기사에 답글 단 아내 린
엄마 양막 덮고 나온 '기적의 아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