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공공성을 회복하는 선교적 교회 – 이도영 목사(더불어숲동산교회)

2019 문화선교컨퍼런스 “교회, 문화, 그리고 미래”





변화하는 시대 속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문화선교를 실천해가는 현장 목회자의 사례, 더불어숲동산교회 이야기 입니다.

더불어숲동산교회는 교회의 공공성이 화두가 된 요즘 교계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습니다. 여러 신학자들이 현대교회의 가장 큰 문제로 ‘복음의 본질’과 ‘복음의 공공성’을 잃어버린 것을 꼽습니다. 이도영 목사가 개척한 더불어숲동산교회는 이를 회복하기 위하여 “공교회성과 공동체성과 공공성을 회복하는 선교적 교회”를 존재론적 비전으로 삼았습니다. 지역을 섬기기 위하여 함께 짓는 공간, 공정무역, 문화예술, 나눔과 환대, 사회적 경제, 배움, 생태, 플랫폼이라는 키워드를 가지고 “페어라이프 센터”라는 마을 만들기 NGO를 설립해 사역하고 있으며, 타자를 위한 교회가 되기 위하여 교회 내 사회선교부를 만들어, 이 땅의 소외된 자들을 위한 기독교인의 정치 참여와 사회 이슈에 대해 고민하고 학습하며 실천하고 있습니다.

▶2019 문화선교컨퍼런스 “교회, 문화, 그리고 미래”◀
한국교회 문화선교의 방향을 모색해온 국민일보와 문화선교연구원이 다음 달 25일 월요일 서울 종로구 동숭교회(서정오 목사)에서 ‘교회, 문화 그리고 미래’를 주제로 2019 문화선교 컨퍼런스를 공동 개최합니다. 이 자리에선 변화하는 시대 속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문화선교를 실천해 가는 현장 목회자들과 관련 개척자들의 사례들, 한국교회의 미래를 열어가는 새로운 표현이 논의될 예정입니다.

전체강의에선 백광훈 문화선교연구원장, 주상락(서울신학대) 박사, 성석환(장로회신학대) 교수가 각각 ‘한국사회 문화변동과 문화선교의 미래’ ‘교회의 새로운 표현들’ ‘후기세속시대, 한국교회는 무엇을 할 것인가’를 주제로 강의합니다. 선택강의에선 ‘지역사회와 공공성’ ‘새로운 처치 플랜팅’ ‘교회공동체를 세우는 문화선교’ 세 영역으로 나눠 세상 속에서 치열하게 고민하며 교회의 본질을 잃지 않고 지역사회와 어울려 살아온 9명의 현장 목회자와 사역자들이 문화선교 사례들을 발표하고 참석자들과 Q&A 시간을 갖습니다.

이번 컨퍼런스는 문화 지역 세대 일터를 아우르며 건강한 교회 됨과 문화선교의 가능성을 모색하고자 고민하는 모든 이에게 의미 있는 배움과 만남의 장이 될 것입니다.

▶일시: 2019년 03월 25일 월요일
▶장소: 동숭교회 (예정)
▶문의 : 문화선교연구원

국민일보 마이트웰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