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캡쳐, 사건과 관련 없는 '흉가 체험' 일화를 담은 유튜브 영상

폐쇄된 요양병원에서 ‘흉가체험’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한 BJ가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인터넷 개인 방송을 진행하던 BJ 박모(30)씨가 지난 16일 자정쯤 흉가 체험을 하기 위해 광주 서구에 있는 한 요양병원을 찾았다가 진짜 시체를 발견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고 연합뉴스가 1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씨는 오래 전 문을 닫은 채 방치된 폐건물의 철망을 넘어 몰래 병원으로 들어갔고, 손전등을 이리저리 비추며 병원을 돌아다녔다.

3층짜리 건물인 이 병원의 2층에 올라가 한 입원실 문을 연 박씨는 내복을 입은 채 입구 쪽에 쓰러져 있던 60대 남성을 발견했다. 이 남성은 발견 당시 이미 사망해 신체 일부가 부패한 상태였고, 입원실 안에는 이 남성이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불과 옷 등이 놓여 있었다.

박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외상이 발견되지 않은 점, 지갑과 신분증이 함께 발견된 점으로 미뤄 타살 가능성은 적은 것으로 보고 있다.

광주서부경찰서는 연합뉴스에 “이 남성이 병원 입원실에서 노숙을 하다 사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이현지 객원기자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사망
이수 성매매 비판 글에 린 “ㅋㅋ미치겠네 진짜”
‘루푸스 고백’ 故 최진실 딸, 남친 공개 "사랑해줘"
'하얀 살결 대체 누구' 난리난 보디빌딩 직캠 영상
‘쌍둥이 아빠’ 정용진 부회장이 찍은 역대급 인증샷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